★  인기사이트 

올스포츠.jpg

연극배우 여자랑 ㅅㅅ한 썰

냥냥이 0 149

★  국내 유일 무료배팅 커뮤니티, 무료 토토배팅가능

★  매주1,2,3위 문화상품권 지급 [올스포츠]


전 34살 아직 미혼이고 5살 어린 5년 사귄 여친이 있습니다. 
 
여친하고는 반동거 상태로 거의 매일 하다시피 했는데 5년째 사귀다 보니 좀 시들해서 요즘은 일주일에 한두 번으로 줄였죠
 
권태로운 나날이 지속되던 중 술자리 헌팅으로 만난 24살 연극배우 처자가 생겼습니다.
 
167센티미터의 훤칠한 키에 제 여친에 비해 ㄱㅅ이 좀 작기는 했지만 
운동을 많이 해서 허벅지가 탄탄하고 다리가 예쁘더라고요.
 
특히 맘에 들었던 게 우윳빛깔 뽀얀 피부였습니다. 온 몸이 다 그렇더군요. 
제가 피부 덕후라.. 
요즘 날씬한 여자는 많아도 피부 톤까지 맘에 드는 여자는 잘 없잖아요. ㅎ  
 
아무튼 3번째 데이트를 하게 된 날 드디어 ㅁㅌ로 갔습니다. 
 
첨엔 ㅋㄷ 착용하고 했는데 케겔 운동을 얼마나 했는지 거 느낌 아시죠?  
넣는 순간 확 압박하는 느낌이 쩔더라고요.
 
새로운 여자와 오랜만에 맞본 흥분감에 ㅇㄹ도 없이 삽입했는데도 
5분도 못 돼서 지지치고 ㅅㅈ을 해버렸네요.
 
여친이랑 할 때는 때론 20분 넘게 해도 ㅅㅈ이 안 돼서 
여친이 아파하고 러브젤 바르고 별 짓을 다했는데 
 
그렇다고 여친이 구린 건 아니거든요. 나름 밖에 나가면 인기녀인데
 
확실히 남자들에게 최고의 여자는 예쁜 여자보다 예쁘고 처음 하는 여자인 것 같아요.
 
자꾸 이야기가 딴 데로 새는데
 
24살 처자와의 첫 경험을 어이없게 끝낸 저는 명예회복의 기회가 필요했습니다.
 
20분간 껴안고 얘기하다가
 
다시 귓볼 ㅇㅁ부터 시작하는 정석 빌드 끝에 옷을 벗기는 데 성공했고
 
본인은 주기가 정확해서 안전한 날이니 그냥 해도 된다고 하더라고요. 
 
ㅋㄷ 끼고 했는데도 5분인데 맨살이면 이거 넣즉싸 하는 것 아닐까 걱정했지만 
이런 좋은 기회를 마다할 수 없었죠.
 
제가 먼저 손가락으로 클리 ㅇㅁ좀 하다 손가락 두 개 집어 넣고
(조이는 힘이 어찌나 센지 손가락이 아플 정도)
피스톤 운동과 동시에 엄지로 ㅋㄹ토리스 ㅇㅁ를 살살 했더니
 
금방 절정을 느끼더라고요. 그렇게 두 번 해준 후에
 
자연스럽게 제가 등을 대고 눕고 머리를 아래로 끌어내렸더니
 
자연스럽게 ㅇㄹ을 해주더라고요. 
뭐 아직 합을 오래 맞추지도 않았고 특별한 스킬은 없었지만 
그래도 처음 하는 여자다 보니 흥분감은 쩔어줍디다.
 
한 1분 빨다가 '이제 그만' 이러길래 머리를 부여잡고 조금만 더 해줘 했더니 
순순히 한 1분 더 빨아주더라고요. ㅎㅎ 
 
드디어 대망의 노콘 삽입
 
빨리 쌀까봐 걱정했던 바와 다르게 아까 한 번 싸서 그런지 이번에는 정상인처럼 했네요.
 
그래도 맨살에 전해지는 그 조임과 감촉은 지금도 생각이 납니다. 
흥분감이 고조된 상태에서 ㅅㅈ을 하니 ㅅㅈ할 때 느끼는 쾌감도 더 높은 것 같더라고요.
 
임신 걱정도 없다고 했겠다 자연스럽게 안에다 뿜었습니다.
 
샤워 하고 또 서로 껴안고 있다가 배고프다고 해서 야식을 시켜 먹으니 
또 회가 동하더라고요. 평소 이러지 않은데 참
 
이번엔 강하게 제가 리드해서 삽입 전에 손으로 절정 3번 보내고 체위도 제가 원하는 것 다 해가면서
(이 여자랑 처음으로 뒷치기를 한 것도 이때) 강한 조임을 만끽했습니다.
 
20대 때는 하루에 3번씩 며칠을 했는데도 멀쩡했는데
 
이제는 눈이 침침하고 다리가 후들거리더라고요 ㅎㅎ 
 
지금 만나고 온지 3일째인데 아직도 후유증이 있네요. 
어제가 1주일에 1번 고중량 스쿼트 하는 날이었는데 3세트 다 채우지도 못했네요 ㅎ
 
아무튼 남자에겐 체력 운동이 제일 중요하고
 
여자에겐 케겔 운동이 제일 중요합니다.    

[클릭]  섹스토이의 모든것 [클릭]

0 Comments
제목

상단으로 가운데로 하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