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기사이트 

올스포츠.jpg

어렸을때 친누나들이랑 야한놀이 한 썰

냥냥이 0 128

★  국내 유일 무료배팅 커뮤니티, 무료 토토배팅가능

★  매주1,2,3위 문화상품권 지급 [올스포츠]


제가 직접 겪었던 일인데
그때 제 나이가 5~6살? 정도 그리고 제 위로는 누나가 두명이 있는데 
저랑 4~5살 차이 났었으니 9살이랑 10살이였겠네요
(너무 예전인데다가 숫자 개념도 몰라서)
외모는 뭐라해야할지 모르겠음ㅋㅋㅋ 
작은누나는 괜찮다고하고 큰누나는 잘모르겠네요
원래 사건의 시작이 중요한데 정확하게 어떻게 시작했었는지는 기억이 안나고 
제가 기억이 나는건 저랑 누나들이 누나방에서 알몸으로 있었고
한명이 침대위에(누나 둘이서 쓰는거라 침대는 좀 컸고 저는 엄마랑 아빠랑 같이 잠) 
누우면 몸을 조물딱 조물딱 만지면서 의사놀이를 했었죠
일단 처음에는 작은누나가 먼저 침대위에 누우면 뭣모르는 저는 
그냥 ㄱㅅ이랑 ㅂㅈ를 만지고 옆에서 같이 만지고 있는 
큰누나의 ㅂㅈ도 같이 만지고
입으로 ㅂㅈ빨기도 했었고(키스는 안했음)
진짜 누나들이 털도 안난 시기여서 맨들맨들했던 촉감까지 기억이 나네요ㅋㅋ
작은누나가 이제 내 차례라면서 차례를 바꾸고 침대에 누웠을때 
나는 당연히 발기찬 상태였지만 누나들은 남자들이 어떻게 딸치는지 몰라서 
그냥 ㄱㅊ만 조물딱 조물딱 만지고 끝 
나는 누우면서 옆에 있는 누나들꺼 만짐 ㅇㅇ
그리고 큰누나차례인데 큰누나는 안한다고 내뺌
 
그리고 지금 제가 쓰고 있는 방에는 컴퓨터가 있는데(원래는 이모방) 
작은누나가 ㅇㄷ 보는걸 보고 이거 뭐야??하는데 
작은누나가 애들이 보는거 아니야라면서 
나를 쫓아내려고하지만(자기도 똑같이 어렸으면서 ㅋㅋ)
나는 끝까지 지지않고 그냥 자리에 버텨서 봤음 ㅋㅋ 
여자 ㅂㅈ가 벌려져있었는데 나는 그게 뭔지 모르니까 
'저여자 포경한거야?'라고 묻고 누나는 또 '응'이라고 대답하고 
그랬던 기억이 아직도 잊혀지지가 않네여 ㅋㅋ
 
지금은 뭐 평범하게 지내고 있습니다

[클릭]  남자를 울리는 펠라치오 비법 [클릭]

0 Comments
제목

상단으로 가운데로 하단으로